오늘:
810
어제:
1,700
전체:
2,358,120


2018.09.15 17:18

가을 묵상 / 성백군

조회 수 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가을 묵상 / 성백군

                                                                           

 

대추나무 마른 가지

고추잠자리

 

하늘이 자꾸 높아 따라갈 없다며

여윈 날개 펴고 앉아 셈해 보지만

 

가는 세월 막을 아직 없어서

깊은 생각 텅텅 소리를 내죠

 

차라리 이대로 붙어 있다가

해지나 이른 봄에 새순으로 돋아날거나

 

그래도 되는 걸까 확신이 없어

망설이다 기회마저 놓쳐버리고

 

가을 짧은 빛이 안타깝다고

해거름 햇살만 빨아들이죠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38 소망과 절망에 대하여 강민경 2018.12.05 13
1337 당신은 나의 꽃/강민경 강민경 2018.11.30 6
1336 밤, 강물 / 성백군 하늘호수 2018.11.30 5
1335 H2O / 성백군 하늘호수 2018.11.24 10
1334 덫/강민경 강민경 2018.11.24 9
1333 빛의 일기 강민경 2018.11.15 12
1332 짝사랑 / 성백군 하늘호수 2018.11.13 11
1331 폴짝폴짝 들락날락 강민경 2018.11.07 9
1330 팥빙수 한 그릇 / 성백군 하늘호수 2018.10.30 15
1329 나를 먼저 보내며 강민경 2018.10.21 14
1328 가을 퇴고 / 성백군 하늘호수 2018.10.20 21
1327 사랑은 그런 것이다/강민경 강민경 2018.10.14 22
1326 가을 편지 / 성백군 하늘호수 2018.10.11 21
1325 나무 뿌리를 보는데 강민경 2018.10.09 21
1324 가슴으로 찍은 사진 강민경 2018.10.01 15
1323 불편한 관계/강민경 강민경 2018.09.23 17
1322 가을에게/강민경 강민경 2018.09.23 8
1321 하늘처럼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9.23 8
» 가을 묵상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9.15 8
1319 담쟁이 그녀/강민경 강민경 2018.09.11 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7 Next
/ 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