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1,310
어제:
3,148
전체:
2,314,828


2018.11.07 13:44

폴짝폴짝 들락날락

조회 수 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폴짝폴짝 들락날락/강민경                      

 

 

마키키 산*

등산로 초입 쉼터에 앉아

햇빛 맑은 푸른 잔디밭에서 폴짝폴짝

풀잎 사이를 헤집고 뛰는 작은 새떼를 본다

 

먹이 사냥을 나온 걸까!

잽싸고 부지런하다  

 

눈과 입과 몸통의 움직임이

바람 타는 날갯짓에 가려진 까닭인가!

자세히 보이지 않는 궁금증

내 눈을 얼마나 키워야 구별이 될까

골똘한 사이

돌담 틈새 반쯤 드러낸 회색 도마뱀

저도 있으니 봐 달라며  

하얀 목젖을 들락거리며 자꾸

자꾸 내 눈길 잡아당기며

내 눈길 잡아당겨, 살아있음을 과시한다

 

폴짝폴짝

풀잎 사이를 헤집는 뜀박질과

들락날락 숨 쉬는 쉴 새 없는 생동에

내 그늘진 삶이 닦인다

석양빛이 반짝인다

 

*하와이에 있는 공원 명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33 빛의 일기 강민경 2018.11.15 2
1332 짝사랑 하늘호수 2018.11.13 3
» 폴짝폴짝 들락날락 강민경 2018.11.07 3
1330 팥빙수 한 그릇 / 성백군 하늘호수 2018.10.30 11
1329 나를 먼저 보내며 강민경 2018.10.21 8
1328 가을 퇴고 / 성백군 하늘호수 2018.10.20 15
1327 사랑은 그런 것이다/강민경 강민경 2018.10.14 14
1326 가을 편지 / 성백군 하늘호수 2018.10.11 16
1325 나무 뿌리를 보는데 강민경 2018.10.09 16
1324 가슴으로 찍은 사진 강민경 2018.10.01 7
1323 불편한 관계/강민경 강민경 2018.09.23 12
1322 가을에게/강민경 강민경 2018.09.23 5
1321 하늘처럼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9.23 3
1320 가을 묵상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9.15 6
1319 담쟁이 그녀/강민경 강민경 2018.09.11 6
1318 일상은 아름다워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8.30 7
1317 사랑은 미완성/강민경 강민경 2018.08.30 6
1316 공존이란?/강민경 강민경 2018.08.26 10
1315 “말” 한 마디 듣고 싶어 박영숙영 2018.08.22 6
1314 “혀”를 위한 기도 박영숙영 2018.08.19 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7 Next
/ 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