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1,516
어제:
1,422
전체:
2,306,607


2018.10.20 00:40

가을 퇴고 / 성백군

조회 수 1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가을 퇴고 / 성백군

 

 

나뭇잎 물든

가을 숲길을 걷습니다

낙엽들이 어깨에 부딪히며 발끝에 차이며

땅 위에 떨어져 뒹굽니다

 

하늘은

맑고, 멀고, 너무 높아 따라갈 수 없어서

평생 지고 다니던 괴나리봇짐을

다 풀었습니다

 

노란 잎, 빨간 잎……,

벌레 먹고 멍든 잎들을 내려놓을 때가

가장 아팠습니다만

품 안의 자식들마저 제 삶 따라 떠나고

직장에서도 쫓겨나다시피 한 이 나이에

무엇을 할 수 있겠습니까?

 

오랜만에 커피숍에 들여

흰 머리 애어른들과 수다를 떨었습니다

계급장이 위력을 발하지 못하는 초등학교 동기들

, ,” 하고 마구 이름을 부르다 보니

순수한 시() 한 편이 되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32 짝사랑 하늘호수 2018.11.13 2
1331 폴짝폴짝 들락날락 강민경 2018.11.07 2
1330 팥빙수 한 그릇 / 성백군 하늘호수 2018.10.30 11
1329 나를 먼저 보내며 강민경 2018.10.21 7
» 가을 퇴고 / 성백군 하늘호수 2018.10.20 15
1327 사랑은 그런 것이다/강민경 강민경 2018.10.14 14
1326 가을 편지 / 성백군 하늘호수 2018.10.11 16
1325 나무 뿌리를 보는데 강민경 2018.10.09 16
1324 가슴으로 찍은 사진 강민경 2018.10.01 7
1323 불편한 관계/강민경 강민경 2018.09.23 12
1322 가을에게/강민경 강민경 2018.09.23 5
1321 하늘처럼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9.23 3
1320 가을 묵상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9.15 6
1319 담쟁이 그녀/강민경 강민경 2018.09.11 6
1318 일상은 아름다워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8.30 7
1317 사랑은 미완성/강민경 강민경 2018.08.30 6
1316 공존이란?/강민경 강민경 2018.08.26 10
1315 “말” 한 마디 듣고 싶어 박영숙영 2018.08.22 6
1314 “혀”를 위한 기도 박영숙영 2018.08.19 6
1313 바람산에서/강민경 강민경 2018.08.14 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7 Next
/ 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