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의 섬 ?

2020.08.23 02:38

강화식 조회 수:22

엄마의 섬 ?                                              연선 - 강화식

 

 

달은 내 마음을 훔쳐서 싫었다

 

어둠을 뚫고

물 한잔 떠 놓은 그릇에

아들 이름을 넣고

달에게 말하는

엄마가 더 싫었다

 

셋을 애써 외면한 채

눈치의 뿌리만 굵어져

스스로 영글어 간다

싱싱한 새벽 잠을 자며

 

그렇게 외딴 섬 하나

키우고 살았던 7살의 기억


*인터넷 신문 (시인뉴스포엠) 실림

댓글 3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 용늪의 비밀 (9월의 2번 째 시) [2] 강화식 2020.09.12 12
6 9월의 반란 {9월(열매달)의 시} [4] 강화식 2020.09.07 17
» 엄마의 섬 ? [3] 강화식 2020.08.23 22
4 8월을 기웃거리는 기억들 {타오름 달(8월)의 시} [7] 강화식 2020.08.13 27
3 7월의 아픈 뜰 {견우 직녀 달(7월)의 시} [3] 강화식 2020.07.22 63
2 6월의 우박 {누리달(6월)의 시} [5] 강화식 2020.06.30 42
1 문학 서재를 열며 [2] 강화식 2017.02.25 4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