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첫날이 오면(신축년 2021)

2021.01.10 21:58

강화식 조회 수:15

새해 첫날이 오면                       연선 - 강화식

 

 

새해 첫날엔 귀한 노트에 일기를 썼다

미래의 계획표를 성장 판과 함께 채우며 

의식하지 않은 지구의 멋있는 생각을

진열장에 넣어두는 이상주의를 꿈꿨다  

 

시간이 허리쯤 오면 밀당을 하는 능력을 배양 받아

자르기도 하고 버리기도 하지만

익숙해지는 버릇도 생기면서

좁은 반복을 적당히 하는 현실주의자로 변한다

 

마무리가 오면 마음은 자판을 치듯 빨라지는데

피 돌기가 원활하지 못해서

감각은 늘어지고 강박에 시달려

허무주의가 되는 인생

 

세월의 나이테는 촘촘히 쌓여도

늘어만 가는 빈 공간들을 바라보며

허술한 약속이 흩어진 미안함에 눈이 닿자

몸서리 치는 짧은 생각들

 

인간은 완벽하지 않았지

슬쩍, 핑계와 손을 잡는 어리석음

다음해 첫 날이 또 와도 달라지지 않을

미래의 게으른 예감

 

202101

 

댓글 2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새해 첫날이 오면(신축년 2021) [2] 강화식 2021.01.10 15
13 12월의 물끄러미 (COVID19) {12월(매듭달)의 시} [3] 강화식 2020.12.17 14
12 11월의 그림자 (변명을 위한 편법) {11월(마름달)의 시} [1] 강화식 2020.11.28 11
11 아침 햇살이 다시 스며든 성전 [2] 강화식 2020.11.24 10
10 무궁화의 전설 (연선 -강화식) [1] 강화식 2020.10.15 23
9 시인이 2020년 노벨문학상 수상 [1] 강화식 2020.10.10 28
8 외 할머니와 식혜(추석 전야) {10월(하늘연달)의 시} [1] 강화식 2020.10.07 14
7 용늪의 비밀 (9월의 2번 째 시) [2] 강화식 2020.09.12 17
6 9월의 반란 {9월(열매달)의 시} [4] 강화식 2020.09.07 19
5 엄마의 섬 ? [3] 강화식 2020.08.23 25
4 8월을 기웃거리는 기억들 {8월(타오름 달)의 시} [7] 강화식 2020.08.13 29
3 7월의 아픈 뜰 {7월(견우 직녀 달)의 시} [3] 강화식 2020.07.22 66
2 6월의 우박 {6월(누리달)의 시} [5] 강화식 2020.06.30 43
1 문학 서재를 열며 [2] 강화식 2017.02.25 4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