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의 물끄러미 (COVID19)              연선 강화식

 

물들었던 단풍이 주저 앉길래

뒤 돌아 보지않고 가을과 헤어졌다

눈과 눈만 마주치는 물끄러미 속에

 

살점 하나 없는 나무 가지 밑을 굴러 다니는

광란의 스토커 같은 낙엽들의 몸부림

계절을 한 바퀴 돌고도 끝나지 않았다

 

소리 없는 불청객이 2020년의 추억을 훔쳐가도

시간과 빛으로 곁을 내주는 해와 달

어둠이 과거로 떨어져 나가는 새벽

 

두 해 전 땅 위와 작별하고 땅 속으로 사라진 시인

허수경의 마지막 시집

누구도 기억하지 않는 역에서를 읽으며  

살았으면 어떤 무늬로 난국을 표현했을까?

상상은 동녘 빛이 보이고 끝이 난다

 

코로나의 나이테를 몰라서 소심했고

움츠린 어깨로 부지런히 살아서 겨울의 길목에 섰다

얼마나 더 끈질기게 버텨야 하는지, 아침 바람을 만지며

고욤나무 잎 차에 마음을 담근 후,

 

발이 빠른 계절을 만나고 싶어

백신에게 백 번의 간절한 바이러스를 보내고 싶은

12

 

20201217(C-8)

댓글 3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 새해 첫날이 오면(신축년 2021) [2] 강화식 2021.01.10 15
» 12월의 물끄러미 (COVID19) {12월(매듭달)의 시} [3] 강화식 2020.12.17 14
12 11월의 그림자 (변명을 위한 편법) {11월(마름달)의 시} [1] 강화식 2020.11.28 11
11 아침 햇살이 다시 스며든 성전 [2] 강화식 2020.11.24 10
10 무궁화의 전설 (연선 -강화식) [1] 강화식 2020.10.15 23
9 시인이 2020년 노벨문학상 수상 [1] 강화식 2020.10.10 28
8 외 할머니와 식혜(추석 전야) {10월(하늘연달)의 시} [1] 강화식 2020.10.07 14
7 용늪의 비밀 (9월의 2번 째 시) [2] 강화식 2020.09.12 17
6 9월의 반란 {9월(열매달)의 시} [4] 강화식 2020.09.07 19
5 엄마의 섬 ? [3] 강화식 2020.08.23 25
4 8월을 기웃거리는 기억들 {8월(타오름 달)의 시} [7] 강화식 2020.08.13 29
3 7월의 아픈 뜰 {7월(견우 직녀 달)의 시} [3] 강화식 2020.07.22 66
2 6월의 우박 {6월(누리달)의 시} [5] 강화식 2020.06.30 43
1 문학 서재를 열며 [2] 강화식 2017.02.25 4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