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의 경련 (3월의 시)

2021.03.30 17:00

강화식 조회 수:9

 

봄의 경련                                        연선 강화식

 

 

 

 

 

사춘기 소녀의 젖 몽우리 터지 듯

 

복숭아 자두 꽃이 마음대로 피었다 지고 또 핀다

 

따뜻해야 할 봄 날의 온도가 순서 없이 뒤죽박죽

 

봄아, 미쳤냐고 창문을 열고 소리쳐 본다

 

 

 

이별의 꼬리를 잘라내지 못한 채 아직도 코로나 바이러스는 어슬렁

 

 

 

복숭아 잼을 듬뿍 바른 구운 토스트, 한 입 소리 깨물며

 

언제 꽃이 피고 열매를 맺어 내게로 왔니? 아침을 여는 구시렁

 

이상 기온의 임계점을 가져온 식물들이 몸 한 번 털고 다시 자리를 잡으면

 

나도 덩달아 진저리 한 번 치고 밖을 향한다

 

 

 

 

 

2021-0314*1

 

 

댓글 2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봄의 경련 (3월의 시) [2] 강화식 2021.03.30 9
18 (연작시 3) 제 3의 공간 [1] 강화식 2021.02.20 11
17 (연작시 2) Poison [1] 강화식 2021.02.20 5
16 (연작시 1) 끝나지 않은 연극 [2] 강화식 2021.02.20 11
15 하얀 시그널 (2월의 시) [2] 강화식 2021.02.03 15
14 새해 첫날이 오면(1월의 시) 2021 신축년 [2] 강화식 2021.01.10 22
13 12월의 물끄러미 (COVID19) {12월(매듭달)의 시} [3] 강화식 2020.12.17 15
12 11월의 그림자 (변명을 위한 편법) {11월(마름달)의 시} [1] 강화식 2020.11.28 11
11 아침 햇살이 다시 스며든 성전 [2] 강화식 2020.11.23 11
10 무궁화의 전설 (연선 -강화식) [1] 강화식 2020.10.15 25
9 시인이 2020년 노벨문학상 수상 [1] 강화식 2020.10.10 30
8 외 할머니와 식혜(추석 전야) {10월(하늘연달)의 시} [1] 강화식 2020.10.07 15
7 용늪의 비밀 (9월의 2번 째 시) [2] 강화식 2020.09.12 19
6 9월의 반란 {9월(열매달)의 시} [4] 강화식 2020.09.07 20
5 엄마의 섬 ? [3] 강화식 2020.08.23 27
4 8월을 기웃거리는 기억들 {8월(타오름 달)의 시} [7] 강화식 2020.08.13 29
3 7월의 아픈 뜰 {7월(견우 직녀 달)의 시} [3] 강화식 2020.07.22 66
2 6월의 우박 {6월(누리달)의 시} [5] 강화식 2020.06.30 45
1 문학 서재를 열며 [2] 강화식 2017.02.25 4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