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렁크나무

2019.01.07 11:44

문설 조회 수:2

트렁크나무


8ddcb046134220e1b8c9450af02b6d4f_2019010


환삼덩굴이 서로 몸을 섞자 순간 길이 사라졌다
멈춘 길 위에서
누군가의 몸을 들여다본 적 있었다
화려한 옷을 입고도 외출할 수 없었던
불가해한 숲을 빠져나가려다 마주친
까만 궁금이었다 그때 나무는 깔깔한 털갈이로
변신 중이었다 두텁고 딱딱한 환영 속으로
벌레들이 뚝뚝 끊긴 길을 물고 있었다
나무에서 꽃이 필 때 혹은 질 때 오래된 바람을 만나듯
환삼덩굴은 셀 수 없는 다리를 들어 반겼다
숲의 끝에 기다랗게 죽은 트렁크 하나 놓여 있었다
죽는다는 것은 나이를 내려놓는 것
속에 아무것도 들여놓을 수 없는 것 살아서도
죽어서도 떠날 수 없다는 것 환상은
누워서도 아파서도 사라진 길에 누운 숲의 마중
벌레에게 몸을 내어준 트렁크나무
까맣게 여행 떠날 채비를 하고 있었다


- 문설, 시 '트렁크나무'


죽은 나무의 빈 공간을 트렁크라고 생각한 상상.
죽어서도 무언가를 위해 내어주는 나무.
차곡차곡 시간을 저장하고, 누군가의 길이 되어주는 나무겠지요.
나만을 주섬주섬 챙겨 넣은 욕심을 비워보고 싶은데.
길이 없어진 뒤에야 보이는 또 다른 길이 있을까요.
자연의 섭리가 무섭고 위대합니다.

댓글 0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6 나로 말할 것 같으면 정남숙 2019.01.11 1
395 손주들 속에서 곽창선 2019.01.11 2
394 나의 꿈은 아직도 자라고 있습니다 힐러리 2019.01.10 1
393 전북일보 금요수필 김재교 2019.01.10 6
392 내 인생의 벗바리 한성덕 2019.01.08 3
391 2018년 우리 집 10대 뉴스 이진숙 2019.01.08 2
390 외줄타기 곽창선 2019.01.08 2
389 2018년 우리 집 10대 뉴스 정남숙 2019.01.07 2
388 나는 봉이다 정남숙 2019.01.07 0
» 트렁크나무 문설 2019.01.07 2
386 성묘일기 이윤상 2019.01.06 1
385 마음과의 3초 전쟁 최정순 2019.01.06 2
384 이상한 결혼 풍습 구연식 2019.01.05 5
383 돈[錢]을 물고 있는 돈(豚) 홍성조 2019.01.05 3
382 화산공원 나들이 곽창선 2019.01.03 5
381 임실N치즈와 지정환 신부 최기춘 2019.01.02 4
380 2019년 신춘문예 당선 수필 모음 박세정 2019.01.02 32
379 전북도민일보 신춘문예 2019년 당선 수필 이인숙 2019.01.01 8
378 버티며 사는 인생 한성덕 2019.01.01 4
377 작은 가도 정호승 2018.12.30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