능소화 연가

2019.07.03 13:21

류인순 조회 수:3

능소화 연가


6589a3052674fc470f94878485432226_2019070


단 한 번 맺은 사랑
천 년의 기다림 되어
오늘도 행여 임 오실까
임 지나는 담장 가에
주렁주렁 꽃등 내걸고
깨금발로 서성이며
애간장 타는 설움
온몸 출렁대는 그리움에
목은 자꾸자꾸 길어지고
임 향한 마음 불타오르다
속절없이 붉은 눈물 뚝뚝 떨구는
왕의 꽃
구중궁궐 소화 꽃.


- 류인순 님

 

댓글 0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86 내 나이 일흔 이우철 2019.07.12 3
785 웨이터의 법칙 두루미 2019.07.12 2
784 우산의 시간 최연수 2019.07.11 1
783 행복 전도사 김학 2019.07.10 2
782 껍질째 먹으면 좋은 과일, 채소 두루미 2019.07.10 5
781 상처 없는 독수리 두루마 2019.07.10 1
780 해수화 [1] 백승훈 2019.07.09 14
779 수목원 가는 길 이진숙 2019.07.08 2
778 해바라기 사랑 장석대 2019.07.08 2
777 죽음, 그 너머에 한성덕 2019.07.07 3
776 매듭 김창임 2019.07.05 4
775 블레드 여행 고안상 2019.07.05 1
774 쓰러진 사과나무 이진숙 2019.07.05 0
773 내가 살아보니까 장영희 2019.07.05 2
772 어시스트 최정순 2019.07.03 1
» 능소화 연가 류인순 2019.07.03 3
770 삶의 무게가 짓눌러도 변명옥 2019.07.03 2
769 노각나무 꽃 백승훈 2019.07.02 13
768 투철한 직업의식 김성은 2019.07.02 1
767 내 이름은 김영숙 김영숙 2019.07.01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