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바라기 사랑

2019.07.08 13:28

장석대 조회 수:2

99AAD63A5D217A6222E790

 

 

                           해바라기 사랑 

                                                 죽암 장석대

 

 

                   분꽃처럼 발갛게 이쁘신 그 님

                   치자물들인 모시적삼 매무새하고

                   마른 수숫대 바람에 옷고름 날리며

                   과수원 모퉁이 돌아 사뿐히 가시네 

 

                    뜬 마음 앞세우고 그렇게 가실 걸

                    옷소매 걷어 꽃씨는 왜 뿌렸나요

                    끄져가는 이가슴에 불씨는 왜 지폈나요

                    가시려면 그냥 가시지 왜 뒤돌아 보나요

 

                    오실 때 님의 향기 가득 담아 오셨길래

                    녹슬은 빈 가슴 살며시 열어 두었지요

                    사랑이란 말 아껴 나중에 하려했는데

                    이별이란 아린 말 남기고 그리 가시나요

 

                    꽁꽁 얼은 손 호호불며 다시 오시렵니까

                    이가슴에 손을 데워 마냥 기다릴겁니다

                    따스한 봄날 철새 따라 성큼 오시렵니까

                    해바라기 꽃밭에 못을 박고 기다릴겁니다 

 

 

 
다음검색

댓글 0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84 우산의 시간 최연수 2019.07.11 1
783 행복 전도사 김학 2019.07.10 2
782 껍질째 먹으면 좋은 과일, 채소 두루미 2019.07.10 2
781 상처 없는 독수리 두루마 2019.07.10 1
780 해수화 [1] 백승훈 2019.07.09 13
779 수목원 가는 길 이진숙 2019.07.08 2
» 해바라기 사랑 장석대 2019.07.08 2
777 죽음, 그 너머에 한성덕 2019.07.07 3
776 매듭 김창임 2019.07.05 2
775 블레드 여행 고안상 2019.07.05 1
774 쓰러진 사과나무 이진숙 2019.07.05 0
773 내가 살아보니까 장영희 2019.07.05 2
772 어시스트 최정순 2019.07.03 1
771 능소화 연가 류인순 2019.07.03 1
770 삶의 무게가 짓눌러도 변명옥 2019.07.03 2
769 노각나무 꽃 백승훈 2019.07.02 3
768 투철한 직업의식 김성은 2019.07.02 0
767 내 이름은 김영숙 김영숙 2019.07.01 4
766 진시황과 한 무제의 꿈 송재소 2019.07.01 3
765 저쪽 나석중 2019.07.0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