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위 /유치환

2012.03.13 03:32

박영숙영 조회 수:465 추천:89

내 죽으면 한 개 바위가 되리라.

아예 애련(愛憐)에 물들지 않고

희로(喜怒)에 움직이지 않고

비와 바람에 깎이는 대로

억 년(億年) 비정(非情)의 함묵(緘默)에

안으로 안으로만 채찍질하여

드디어 생명도 망각하고

흐르는 구름

머언 원뢰(遠雷)

꿈꾸어도 노래하지 않고

두 쪽으로 깨뜨려져도

소리하지 않는 바위가 되리라


중요시어 및 시구 풀이

    * 내 죽으면 한 개 바위가 되리라

          → 화자의 비장한 각오와 결의.  

              바위가 되고자 하는 것은 2,3행에 나오는 애련과 희로에서 벗어나서 자유로워지기 위한 것임.

    * 억년 비정의 함묵 → 애련과 희로의 감정을 영원히 버린 채로 입을 다물고

    * 비와 바람에 깎이는 대로, 안으로 안으로만 채찍질하여, 드디어 생명도 망각하고

          → 온갖 시련과 고난, 감정의 소용돌이를 내밀하게 극복하여, 드디어는 생명까지도 망각하게 되는

                     초연함을 가지게 됨.(내적인 고행의 과정으로도 볼 수 있음)

    * 구름, 원뢰

          → 가변적이고 유동적인 속성을 지닌 것으로, '바위'와 대조되는 심상.

              바위의 경지에 도달한 화자에게 주어지는 어떤 외부적 자극이나 유혹

    * 꿈꾸어도 노래하지 않고 / 두쪽으로 깨뜨려져도 / 소리하지 않는 바위

          → 꿈(소망)이나 스스로의 파멸도 초극하려는 의지

◆ 시적 자아 : 인간적 감정에 얽매이지 않으려는 사람. 바위처럼 굳게 살고자 하는 사람.

                       현실 속의 나약한 자신의 모습을 극복하고자 하는 의지를 지닌 사람.

                       현실 세계 속의 자신의 모습에 불만을 가지고 내면적 단련을 통해 그것을 극복하려는

                                  의지를 지닌 사람.

◆ 주제 ⇒ 현실극복과 허무의지

◆ '바위'의 상징성 : 감정에 흔들리지 않는 '강인함'의 표상(굳건한 의지의 결정체)

                                이념과 의지의 표상으로 "허무(인간 생존의 무의미성) 극복 의지"를 상징함

                                내적인 고행, 초인간적인 굳건함, 견고에의 집념을 표상함.

                                온갖 세상사를 잊어 버린 절대 허무와 고독



    [시상의 흐름]

◆ 1행 : 자아의 결연한 의지(주제 집약구)

◆ 2∼7행 : 바위의 특성(감정에 흔들리지 않는 초연함)

◆ 8∼12행 : 절대적인 초월에의 의지(꿈과 죽음까지도 초월함)



[이해와 감상의 길잡이]

이 작품에서 화자는 애련과 희로의 감정도 거부하고, 어떠한 시련과 고난도 극복하며, 비정의 함묵을 유지하면서 자신이 이상으로 설정한 바위가 되겠다는 의지를 보여주고 있다. 즉 일체의 감정과 외부의 변화에도 움직이지 않는 초탈의 경지를 추구하고 있다.

이와 같은 주제의식과 냉엄한 태도는 시인이 그의 시세계를 통해 한결같이 유지했던 허무의식의 표현이다. 사람의 삶 어디에서나 있게 마련인 뉘우침, 외로움, 두려움, 애정, 연민, 기쁨, 슬픔 등의 번민으로부터 벗어난 어떤 절대적인 경지를 추구하고 있으며, 그 해결의 길을 일체의 생명적인 것에 대한 허무주의적 자각에서 찾고 있는 것이다. 이것은 뒤집어 생각하면 시인 자신의 삶이 그만큼 유동적이고 가변적이며, 감정의 소용돌이를 간직하고 있기에 그러한 삶의 허무함을 의지나 신념으로 극복하기 위한 것이 아닐까 여겨지기도 한다.

비정한 단절 속에서 홀로 서려는 의지의 지향점은 완전 무화(無化), 즉 허무이다. 단순한 허무 의식이 아닌 허무함마저도 부정하는 극단의 허무인데, 불교에서 말하는 적멸(寂滅 : 미망의 세계를 영원히 떠난 허허로운 경지)과 비슷하다. 그러나 불교가 해탈의 경지라는 목적지를 향해 가는 것이라면, 청마의 목적은 목적지에 도달하려는 것이 아니고 목적지를 향해 가는 열렬하고도 비정한 도정에 있다. 그러기에 한국 시사의 우뚝 선 자리에 생명파의 시가 있고 그 주봉이 청마인 셈이다. 꿈꾸더라도 그 꿈마저 버리며, 고통 속에서도 신음하지 않는 극단의 비정함으로 꿋꿋이 나아가는 지향만이 있을 뿐이다. 여기에 단순한 허무를 뛰어넘은 인간 생명의 본질이 있으며, 그것이 인간의 조건이 되는 셈이다.

이 시는 연 구분 없이 12행으로 이루어진 형태를 취하고 있으나, 1행과 12행을 제외하면 나머지 행은 바위의 속성을 열거함으로써 자신이 지향하는 삶의 모습을 구체화하고 있다. 이 시는 이러한 수미상관적 구성을 통해 시적 효과를 더욱 높이고 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유튜브 박영숙영 영상'시 모음' 박영숙영 2020.01.10 36
공지 님들께 감사합니다 박영숙영 2014.02.14 167
공지 저작권 문제있음 알려주시면 곧 삭제하겠습니다. 박영숙영 2013.02.22 223
130 비스와바쉼보르카 / 두번은 없다 박영숙영 2019.03.24 234
129 Dust In The Wind(먼지 같은 인생) -Kansas(캔사스) 박영숙영 2014.02.07 403
128 When death comes 죽음이 오면 / 메어리 올리버 박영숙영 2014.02.05 543
127 moon sails out / 달이 떠오르니 박영숙영 2014.02.05 320
126 I have a rendezvous with Death 나는 죽음과 밀회한다 박영숙영 2014.02.05 477
125 No Title 무제/ 신규호 박영숙영 2013.05.30 347
124 When You are Old 그대 늙었을 때/윌리엄 버틀러 예이츠 박영숙영 2013.02.22 963
123 청춘/ 사무엘 울만(Samuel Ullman) 박영숙영 2014.10.12 402
122 Had I the heaven's embroidered cloths 하늘의 천 박영숙영 2013.02.22 503
121 Drinking Song 술 노래 / 예이츠 박영숙영 2013.02.22 687
120 마음 /김광섭 박영숙영 2012.03.13 489
» 바위 /유치환 박영숙영 2012.03.13 465
118 봄은 간다 / 김억 박영숙영 2012.03.13 469
117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이상화 박영숙영 2012.03.13 579
116 사슴/노천명 박영숙영 2012.03.13 573
115 꽃/박두진 박영숙영 2012.03.13 525
114 그날이 오면/심훈 박영숙영 2012.03.13 576
113 The Road Not Taken /robert frost – 번역:피천득 박영숙영 2012.01.21 493
112 Like the Blooming Dandelion on Earth/흙 위에 민들레 자라듯 박영숙영 2012.01.21 406
111 동반자/ Companionship 박영숙영 2012.01.11 320
110 The Moon / 신규호 박영숙영 2013.12.19 446
109 A winter Song 겨울노래 / 신규호 박영숙영 2014.01.05 271
108 하늘의 천/윌리엄 버틀러 예이츠 박영숙영 2011.09.29 455
107 이해인/존재 그 쓸쓸한 자리 중에서 박영숙영 2011.09.16 346
106 근원설화 ㅡ김종제ㅡ 박영숙영 2011.07.16 318
105 하루의 길 위에서 /이해인l 박영숙영 2011.07.06 466
104 고갈비/최삼용(바브 박영숙영 2011.06.03 368
103 [스크랩] 너에게 띄우는 글/이해인 박영숙영 2011.04.27 402
102 [스크랩] 꽃잎 인연/도종환 박영숙영 2011.04.27 1172
101 푸쉬킨(Alexandr Sergeevitch Pushkin) (1799.6.6~1837.2.10) 박영숙영 2011.04.27 671
100 [스크랩] 꽃피우기/도종환 박영숙영 2011.04.27 349
99 [스크랩]ㅡ목단 꽃 그리움/이상례 박영숙영 2011.04.24 521
98 [스크랩] 속옷/김종제 박영숙영 2011.04.05 415
97 간(肝)/ 윤동주 박영숙영 2011.03.24 481
96 스크랩 ㅡ가정/ 박 목월 박영숙영 2011.03.24 372
95 [스크랩]ㅡ가을에/정한모 박영숙영 2011.03.24 395
94 [스크랩]ㅡ그리워 한다는 것은/이효텽 박영숙영 2011.03.23 349
93 "시" '아네스의 노래'/영화 <시 詩>가 각본상을 박영숙영 2011.03.01 598
92 어떤 관료 - 김남주 박영숙영 2011.03.01 409
91 붙잡아 둘 수 있는 것은 아무 것도 없다 - 도종환 박영숙영 2011.03.01 485
90 행복/유치환 박영숙영 2011.02.21 723
89 그대의 행복 안에서/칼릴지브란 박영숙영 2011.02.20 419
88 스크랩 ㅡ 그대는 꿈으로 와서/-용혜원- 박영숙영 2011.02.17 342
87 한 해를 보내며/이해인 박영숙영 2010.12.29 403
86 인생을 다시 산다면/ 나딘 스테어(85세, 미국 켄터키 주에 사는 노인 박영숙영 2010.12.22 400
85 [스크랩] ▶ 잠시 멈추어 쉼표를 찍는다 박영숙영 2010.12.13 322
84 부화孵化 / 김종제 박영숙영 2010.12.10 316
83 스크랩 ㅡ좋은글 ㅡ하얀 겨울이 그립습니다 박영숙영 2010.12.03 316
82 스크랩 ㅡ당신이 날 사랑해야 한다면 /브라우닝 박영숙영 2010.11.30 310
81 스크랩 ㅡ너를 사랑한다는 것은 /용혜원 박영숙영 2010.11.30 357
80 스크랩ㅡ이제는 더이상 헤매지 말자 /바이런 박영숙영 2010.11.30 286
79 스크랩 ㅡ사랑 /정호승 박영숙영 2010.11.30 312
78 스크랩 ㅡ늙어가는 아내에게 /황지우 박영숙영 2010.11.30 312
77 스크랩 ㅡ나 그대를 사랑하는 까닭은 / U. 샤퍼 박영숙영 2010.11.30 349
76 [스크랩]즐거운 편지 /황동규 박영숙영 2010.11.30 464
75 [스크랩] 참 좋은 당신 /김용택 박영숙영 2010.11.30 333
74 [스크랩] 황홀한 고백 /이해인 박영숙영 2010.11.30 367

회원:
2
새 글:
0
등록일:
2015.03.19

오늘:
161
어제:
237
전체:
639,9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