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988
어제:
1,933
전체:
2,365,665


2017.05.02 12:02

봄이 왔다고 억지 쓰는 몸

조회 수 2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봄이 왔다고 억지 쓰는 몸/ 성백군

 

 

봄이 왔다고

나목에 싹이 돋고 

햇볕이 꽃봉오리에 모여들어

꽃을 피우겠다고 바글거린다

 

내게도 그런 일이 있었으면 좋겠는데

거울에 비친 내 얼굴 모습은

주름투성이에 검버섯 몇 듬성듬성

봄이 와도 몸은 봄 같지가 않아

더욱 봄이 그립다

 

내 평생, 그동안

들이쉰 숨 다 내쉬지도 못 한 것 같은데

젊음은 사라지고 들어앉은 늙음,

인생 참 덧없다

미리 알았더라면 아니, 예전에 느꼈더라면

진지하게 시간을 보냈을까?

사람 사이에서 예의 바르고 자연 앞에 겸손했을까

어느새 건방지고, 교만하고, 잘났다고 하는 것들이

혈기 죽어 마른 풀같이 되었다

 

이러다가 나는 그냥 지워지고 마는 것 같아서

봄맞이 나갔다가

나비처럼 꽃 곁에서 흐느적거리다가

벌에게 쏘였다. 아프지만,

(벌침이 박혀 얼굴이 부풀었지만 벌은 곧 죽을 것이고

내 살은 그 죽음 위에 빨갛게 꽃으로 피어날 것이니)

이게 부활 아닌가?

 

봄이 왔다고

억지 쓰는 늙은 몸에도

봄은 봄이라서

벌침 맞은 자리가 따끔거릴 때마다 오히려

마음에는 봄꽃이 핀다

 

   808 - 04052017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20 물 춤 / 성백군 하늘호수 2017.06.25 24
1219 하늘의 눈 / 성백군 하늘호수 2017.06.19 26
1218 납작 엎드린 깡통 강민경 2017.06.18 27
1217 처마 길이와 치마폭과 인심 / 성백군 하늘호수 2017.06.15 27
1216 길 잃은 새 강민경 2017.06.10 28
1215 초여름 / 성백군 하늘호수 2017.06.10 28
1214 터널 / 성백군 2 하늘호수 2017.06.05 102
1213 바람의 면류관 강민경 2017.06.02 27
1212 그리운 자작나무-정호승 미주문협 2017.05.31 31
1211 꽃의 결기 하늘호수 2017.05.28 25
1210 혀공의 눈 강민경 2017.05.27 31
1209 도심 짐승들 하늘호수 2017.05.22 26
1208 5월, 마음의 문을 열다 강민경 2017.05.19 26
1207 날 저무는 하늘에 노을처럼 하늘호수 2017.05.15 26
1206 꽃보다 청춘을 강민경 2017.05.13 29
1205 어머니의 소망 채영선 2017.05.11 30
1204 오월 하늘호수 2017.05.10 26
1203 나쁜엄마-고현혜 오연희 2017.05.08 48
1202 생각이 짧지 않기를 강민경 2017.05.06 27
» 봄이 왔다고 억지 쓰는 몸 하늘호수 2017.05.02 2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67 Next
/ 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