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344
어제:
1,767
전체:
2,310,714


2017.10.15 01:15

너무 예뻐

조회 수 8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너무 예뻐/강민경

 

 

        10월 초, 정오의 햇빛을

        땡볕이라 해야 하나!

 더위로 몸이 허약해진 걸까?

 땀이 배기 시작한 축축한 옷이

 마땅찮아 편해 보이는

 돌 위에 앉아 숨 고르다가

 계곡 타 내린 촘촘한 나무 사이에

 얼굴 빠꼼이 내민 빨간 꽃 한 송이가

 아주 예뻐

 꺾어가고 싶어 이리저리 살피다가

 

 내가 이 꽃을 꺾으면  

        이 꽃은 죽은 목숨인데!

 애잔함은

 이 꽃의 생명을 꺾을 수가 없다

 

 산골짝에 핀 주인 없는 꽃이라고

 함부로 꺾어 죽게 한다면

 이곳을 지나는 다른 이들은

 또 얼마나 팍팍할까!

 내가 너를 아껴두면

 여기를 지나는 사람들도

 너를 보며 즐거워하겠지!

 

 이제부터 숨어 있지 말고

 많은 사람과 즐겁게 만나거라

 선심 베푸는 내 마음이 가볍다.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53 나목(裸木) - 2 하늘호수 2017.11.03 75
1252 하와이 단풍 강민경 2017.10.24 91
1251 기타 10월 숲속의 한밤-곽상희 미주문협 2017.10.23 91
1250 가을비 하늘호수 2017.10.22 81
» 너무 예뻐 강민경 2017.10.15 86
1248 오해 하늘호수 2017.10.13 82
1247 그 살과 피 채영선 2017.10.11 78
1246 그리움이 익어 강민경 2017.10.08 82
1245 이국의 추석 달 하늘호수 2017.10.07 77
1244 수필 영화 '귀향'을 보고-최미자 미주문협 2017.10.02 92
1243 세상아, 걱정하지 말라 강민경 2017.10.01 71
1242 풀꽃, 너가 그기에 있기에 박영숙영 2017.09.29 60
1241 심야 통성기도 하늘호수 2017.09.28 60
1240 밤바다 2 하늘호수 2017.09.23 38
1239 내가 나의 관객이 되어 하늘호수 2017.09.17 38
1238 두개의 그림자 강민경 2017.09.16 37
1237 그리움 하나 / 성백군 하늘호수 2017.09.09 41
1236 수필 삶은, 눈뜨고 꿈꾸는 꿈의 여행이다 / 수필 박영숙영 2017.09.05 61
1235 시 / 바람 3 son,yongsang 2017.09.04 116
1234 여름 보내기 / 성백군 2 하늘호수 2017.08.30 11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7 Next
/ 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