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139
어제:
1,803
전체:
2,432,717


2017.10.22 11:26

가을비

조회 수 8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가을비 / 성백군

 

 

주인인 줄 알았는데

손님이었습니다

 

안에서 서성거리더니

어느새 밖으로 나와

산야를 두루 돌아 계절을 건너갑니다

 

내친걸음 멈출 수가 없다고

돌아보며

힐끔힐끔 헛발질합니다

길가 코스모스 흔들고 단풍잎 떨어뜨려 보지만

하늘은 구름을 걷어내며 파랗게

높아만 갑니다

 

안 갈 수는 없지만

괜히, 서둘렀다고

가을비 잎 떨어진 나뭇가지에 방울방울

나그네 눈물처럼 달려 있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가을비 하늘호수 2017.10.22 81
1249 너무 예뻐 강민경 2017.10.15 86
1248 오해 하늘호수 2017.10.13 82
1247 그 살과 피 채영선 2017.10.11 78
1246 그리움이 익어 강민경 2017.10.08 83
1245 이국의 추석 달 하늘호수 2017.10.07 77
1244 수필 영화 '귀향'을 보고-최미자 미주문협 2017.10.02 93
1243 세상아, 걱정하지 말라 강민경 2017.10.01 74
1242 풀꽃, 너가 그기에 있기에 박영숙영 2017.09.29 60
1241 심야 통성기도 하늘호수 2017.09.28 60
1240 밤바다 2 하늘호수 2017.09.23 38
1239 내가 나의 관객이 되어 하늘호수 2017.09.17 38
1238 두개의 그림자 강민경 2017.09.16 37
1237 그리움 하나 / 성백군 하늘호수 2017.09.09 41
1236 수필 삶은, 눈뜨고 꿈꾸는 꿈의 여행이다 / 수필 박영숙영 2017.09.05 62
1235 시 / 바람 3 son,yongsang 2017.09.04 116
1234 여름 보내기 / 성백군 2 하늘호수 2017.08.30 118
1233 닭들은 식물이 아니다 / 성백군 하늘호수 2017.08.30 35
1232 곽상희 8월 서신 - ‘뉴욕의 까치발소리’ 미주문협 2017.08.24 28
1231 알로에의 보은 강민경 2017.08.12 2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8 Next
/ 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