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358
어제:
921
전체:
2,088,117


2018.01.04 12:57

산기슭 골바람

조회 수 1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산기슭 골바람 / 성백군

 

 

골바람이

실감 나게

산기슭 잔디밭을 애무하면

 

개망초, 저도

바람을 잡겠다고 풀숲을 헤치고 길가로 나와

립스틱을 바르며 노랗게

유혹한다

 

보다 못한

생강 꽃봉오리

어디가 못마땅한지 둔덕 위에서

빨갛게 달아오르며 핏대를 세우는데

 

발밑

신경초는, 그 어린것이 무엇을 안다고

킥킥거리며 온몸을 오므린다

 

괜히,

무안한 골바람

길을 잃고 얼떨결에

갈 데 없어 내 품에 안긴다마는

바람을 탓하지 마라. 사랑도 전쟁인 것을

바람기도 잡으면 내게로 부느니

때늦은 회춘에 오감이 다 상쾌하구나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83 시작(始作 혹은 詩作)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3.28 10
1282 살만한 세상 강민경 2018.03.23 11
1281 봄 그늘 하늘호수 2018.03.21 9
1280 가시나무 우듬지 / 성백군 2 하늘호수 2018.03.15 81
1279 기타 ‘EN 선생’과 성추행과 ‘노벨문학상’ 3 son,yongsang 2018.03.14 128
1278 눈 감아라, 가로등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3.11 5
1277 변신을 꿈꾸는 계절에-곽상희 미주문협 2018.03.09 13
1276 탄탈로스 전망대 강민경 2018.03.02 11
1275 닭 울음소리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3.02 8
1274 물구나무서기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2.22 34
1273 모래의 고백(연애편지) 강민경 2018.02.20 40
1272 나의 변론 강민경 2018.02.14 37
1271 겨울바람의 연가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2.13 36
1270 이러다간 재만 남겠다 / 성백군 2 하늘호수 2018.02.04 88
1269 이끼 같은 세상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1.24 20
1268 거리의 악사 강민경 2018.01.23 16
1267 숨은 사랑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1.18 14
1266 가로등 불빛 강민경 2018.01.15 14
1265 황혼에 핀꽃 강민경 2018.01.04 19
» 산기슭 골바람 하늘호수 2018.01.04 1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6 Next
/ 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