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602
어제:
1,011
전체:
2,062,724


2018.01.18 13:51

숨은 사랑 / 성백군

조회 수 1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숨은 사랑 / 성백군

 

 

제철이라고

귀농 친구가 사과 한 상자 보내왔다

그중 가장 빨갛고 튼실한 것으로 한 알 골라

쪼개 본다. 확 드러나는

뽀얀 속살 속 선명한 하트 무늬

 

사랑의 표시다

중심에서 꼼지락거리는 것 같은 까만 씨앗들은

사랑의 잉태가 틀림없는데

무에 그리 부끄러운지 숨어 있구나

 

자랑할 만한데

몇 자 적은 메모지 한 장쯤은 있을 만도 한데

서운하다. 고맙다. 뭐 이런 너스레들

허접스러우면서도 달콤하고 허전하면서도 아린 것들이

내 가슴을 치고 지나가는데

눈 씻고 봐도 친구의 생색내기는 보이지 않고,

 

드디어 해냈구나

그동안 한겨울 혹한을 참아 내고

꽃샘추위 시샘도 이겨 내고

가뭄도, 장마도…,

친구여, 부지런한 자네 앞에서는 이런 것들은

한갓 지나가는 바람에 불과했다고

와삭!

자네의 정성과 애틋한 마음이 내 혀끝에서

달콤하고 새콤하고 빨갛게 익는구나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78 눈 감아라, 가로등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3.11 5
1277 변신을 꿈꾸는 계절에-곽상희 미주문협 2018.03.09 13
1276 탄탈로스 전망대 강민경 2018.03.02 10
1275 닭 울음소리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3.02 7
1274 물구나무서기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2.22 34
1273 모래의 고백(연애편지) 강민경 2018.02.20 40
1272 나의 변론 강민경 2018.02.14 36
1271 겨울바람의 연가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2.13 36
1270 이러다간 재만 남겠다 / 성백군 2 하늘호수 2018.02.04 88
1269 이끼 같은 세상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1.24 20
1268 거리의 악사 강민경 2018.01.23 15
» 숨은 사랑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1.18 14
1266 가로등 불빛 강민경 2018.01.15 13
1265 황혼에 핀꽃 강민경 2018.01.04 18
1264 산기슭 골바람 하늘호수 2018.01.04 18
1263 탄탈로스 산닭 강민경 2017.12.18 78
1262 별천지 하늘호수 2017.12.12 81
1261 대낮인데 별빛이 강민경 2017.12.08 83
1260 밥 타령 하늘호수 2017.12.01 79
1259 작은 꽃 강민경 2017.11.26 7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5 Next
/ 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