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347
어제:
632
전체:
1,961,919


2018.01.24 17:54

이끼 같은 세상 / 성백군

조회 수 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끼 같은 세상 / 성백군

 

 

파랗다

흐린 날일수록 더욱 새파랗게 돋아나고

보다 보면 우울한 마음도 밝아진다

 

개울가 너럭바위나

숲 그늘 막돌에나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는 고목

어디든 닿는 곳이면 멍석을 깔아놓은 것처럼 자리를 잡는

이끼, 그 조그마한 것이 가관이다

다리도 없는 것이, 날개도 없는 것이

바닥에서부터 하늘 높이까지

예로부터 지금까지

나 보라는 듯 삶의 영역을 넓히는 걸 보면

이 탓 저 탓만 하고 안일하게 살아온

내 평생이 부끄럽다

 

요즘은

개천에서 용 나는 일은 없다고 하지만

용이 아니면 어떤가

태자리 탓하지 않고

가치관이 전도(顚倒)된 세상에 질서 보여주며

힘든 사람들에게 희망 주면

그게 성공 아닐까

성공이 행복이 되는 삶

비 온 후면, 바꿔보자고

파래지는 이끼 같은 세상이 보고 싶다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74 물구나무서기 하늘호수 2018.02.22 1
1273 모래의 고백(연애편지) 강민경 2018.02.21 5
1272 나의 변론 강민경 2018.02.14 6
1271 겨울바람의 연가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2.13 7
1270 이러다간 재만 남겠다 / 성백군 2 하늘호수 2018.02.04 75
» 이끼 같은 세상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1.24 9
1268 거리의 악사 강민경 2018.01.23 4
1267 숨은 사랑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1.18 3
1266 가로등 불빛 강민경 2018.01.15 3
1265 황혼에 핀꽃 강민경 2018.01.04 8
1264 산기슭 골바람 하늘호수 2018.01.04 8
1263 탄탈로스 산닭 강민경 2017.12.18 68
1262 별천지 하늘호수 2017.12.12 70
1261 대낮인데 별빛이 강민경 2017.12.08 72
1260 밥 타령 하늘호수 2017.12.01 69
1259 작은 꽃 강민경 2017.11.27 68
1258 상현달 강민경 2017.11.21 63
1257 사랑의 흔적 하늘호수 2017.11.18 72
1256 네 잎 클로버 하늘호수 2017.11.10 69
1255 빗물 삼킨 파도 되어-박복수 file 미주문협 2017.11.08 6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4 Next
/ 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