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신재 [-g-alstjstkfkd-j-]삶보다 시가 중요한 것이라고 하니 보통 각오가 아니다. 자, 이런 당찬 발언을 하고 있으니 차신재 씨는 이제 비로소 진정한 시인이 된 것이다. 가슴에 떨어진 풀씨 한톨을 앞으로 잘 키워 언어의 풀꽃을 아름답게 피워내기를 기원한다.

                 이승하(시인/ 중앙대교수) - 평문 중에서 -



              "떠는 가슴으로 쓰는 시"
지금도 그는 떠는 가슴으로 시를 쓰고 있다. 그래서 그는 맑은 시를 쓰고 있는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이와 같이 맑은 사람, 그리고 그의 맑은 시를 세상에 소개한다는 것은 나에게 큰 기쁨이 아닐 수 없다.

                  문인귀 시인    - 발문 중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