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정희[-g-alstjstkfkd-j-]
제 2시집- 나 그리고 너

석정희 시인이 보여주는 이번 시집은 한마디로 시에서 길을 묻는 아름다운 서정이다. 그 길을 한 시인으로, 한 여인으로, 한 인간으로 진지하게 가는 삶의 길이다. 그것은 바로 너에게 가는 길이고, 절대적인 님에게 가는 길이고 아름다운 한 송이 꽃으로 가는 길이기도 하다. 영롱한 새벽이슬처럼 맑고 고운 시적 상상력이 따뜻한 감동으로 다가오는 아름다운 노래다.

                                       - 홍문표 교수의 시평 중에서


사랑을 베풀고 베풀고 또 베푸는 과정에서 나는 꽃이 되는 것이다.
미움보다도 사랑의 전파력이 훨씬 강하다. 나의 이타적인, 실천적인 삶이 그 언젠가는 이세상을 조금은 더 밝게 할 것이다.더욱더 향기롭게 할 것이다. 바로 이점이 이번에 내는 시집의 큰 주제라고 할 수 있다. 결국 시인은 줄기차게 진리와 사랑과 아름다움을 추구하면서 시를 쓰고 있다.

                                       - 이승하 교수의 발문 중에서